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삼성

삼성 8.99mm 초슬림 스마트폰 Infuse 4G(SGH-i997) 삼성전자에서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1에서 8.99mm 두께의 초슬림 스마트폰 '삼성 인퓨즈(Infuse) 4G (SGH-i997)'를 선보였다고 합니다. 미국 이통사 AT&T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공개된 인퓨즈 4G의 두께는 8.99mm로 갤럭시S(9.9mm) 보다도 약 1mm 얇아졌습니다. 2005년 8.9mm의 초슬림 카드폰 (SGH-P300), 2006년 6.9mm의 울트라 슬림폰 (SGH-X820), 2007년 5.9mm 울트라에디션 5.9 (SCH-C210) 등을 보면 슬림 휴대폰 트렌드 주도하려고 하는것 같습니다. 안드로이드 프로요 2.2 를 탑재하고, 기존 슈퍼 아몰레드 보다 가독성을 크게 개선시켰다고 하는 슈퍼아몰레드 플러스를 탑재해 문자나 사진, 기타 컨텐츠들을 더욱.. 더보기
휘어지는 디스플레이 경쟁 본격…삼성, CES 2011서 공개 출처 : http://www.bloter.net/archives/45518 매년 1월 열리는 세계 최대의 가전박람회 CES에서 실험적인 디스플레이를 공개하며 기술력을 과시해왔던 삼성 모바일 디스플레이가, 다음달 6일부터 열리는 CES 2011에서는 4.5인치 플렉서블 AMOLED 디스플레이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 모바일 디스플레이가 이번에 사용한 새 플라스틱 기판은 제조과정에서 파손되는 경향이 없어, 양산으로 가는 과정에 큰 진보를 이룬 것으로 평가된다. 일반적으로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는 유리 대신 플라스틱 기판을 사용해왔다. 더 얇고 가볍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존의 플라스틱 소재들은 제조 공정에서 온도가 400도 이상 올라가면 녹아버리기 때문에 양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스마.. 더보기

반응형